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Heads of an Indictment laid by J.-J.Rousseau against David Hume (1766-1767)

Summary of the quarrel between Rousseau and Hume in the St James's Chronicle

c. 15 January 1767

This is an excerpt

The MISCELLANY,
NUMBER III.
By NATHANIEL FREEBODY, Esq.
Thursday, January 15, 1767.

It must be a Matter of Concern to all true Lovers of 'Sound Philosophy,' to hear that the unhappy Quarrel between David Hume, Esq; and Mr. Rousseau, is never likely to be made up, as the latter hath actually commenced a Suit against the former, in one of our Courts of Justice. Very fortunately, by an Acquaintance with a Clerk of the Court, I have it in my Power to oblige the Reader with the Heads of the Indictment laid by the Author of Emilius against our celebrated Historian. I am assured by my Friend, whose Veracity I never yet found any Reason to doubt, that the following is Copia Vera.

Heads of an Indictment laid by J.J.R. Philosopher, against D.H. Esq;

I That the said David H. to the great Scandal of Philosophy, and not having the Fitness of Things before his Eyes, did concert a Plan with Mess. Tronchin, Voltaire, and D'Alembert, to ruin the said J.J.R. for ever, by bringing him over to England, and there settling him to his Heart's Content.

II That the said David H. did, with a malicious and traitorous Intent, procure, or cause to be procured, by himself, or somebody else, one Pension of the yearly Value of 100£. or thereabouts, to be paid to the said J.J.R. on Account of his being a Philosopher, either privately or publickly, as to him the said J.J.R. should seem meet.

III That the said David H. did, one Night, after he left Paris, put the said J.J.R. in bodily Fear, by talking in his Sleep; although the said J.J.R. doth not know whether the said David H. were really asleep, or whether he shammed Abraham1, or what he meant.

IV That, at another Time, as they, the said David H. and the said J.J.R. were sitting opposite each other by the Fire Side in London, he, the said David Hume, did look at him, the said J.J.R. in a Manner of which it is difficult to give any Idea. That he the said J.J.R. to get rid of the Embarrassment he was under, endeavoured to look full at him the said David H. in return, to try if he could not stare him out of Countenance: but in fixing his Eyes against his, the said David H. he felt the most inexpressible Terror, and was obliged to turn them away. Insomuch that the said J.J.R. doth in his Heart think and believe, as much as he believes any Thing, that he the said David H. is a certain Composition of a White-Witch and a Rattle-Snake.

V That the said David H. on the same Evening, after politely returning the Embraces of him the said J.J.R. and gently tapping him on the Back, did repeat several Times, in a good natured easy Tone, the Words — Why, what, my dear Sir! Nay, my dear Sir! Oh, my dear Sir! From whence the said J.J.R. doth conclude, as he thinks, upon solid and sufficient Grounds, that he the said David H. is a Traitor. Albeit he, the said J.J.R. doth acknowledge, that the Physiognomy of the good David is that of an honest Man, all but those terrible Eyes of his, which he must have borrowed; but he the said J.J.R. vows to God he cannot conceive from whom, or what.

VI That the said D.H. hath more Inquisitiveness about him than becometh a Philosopher; and did never let slip an Opportunity of being alone with the Governante of him the said J.J.R.

VII That the said David H. did most atrociously and flagitiously put him the said John James Rousseau, Philosopher, into a Passion; as knowing, that then he would be guilty of a Number of Absurdities.

VIII That the said David H. must have published Mr Walpole's Letter in the St. James's Chronicle; because, at that Time, there was neither Man, Woman, nor Child, in the Island of Great Britain, but the said David H. the said J.J.R. and Mr. Henry Baldwin, the Editor of The St. James's Chronicle aforesaid.

IX That somebody in a certain Magazine, and somebody else in a certain Newspaper, said something against him, the said J.J.R. which he the said J.J.R. is persuaded for the Reason abovementioned could be no body but the said D.H.

X That the said J.J.R. knows that he the said D.H. did open and peruse Letters of him the said J.J.R. because he one Day saw the said D.H. go out of the Room after his own Servant, who had, at that very Time, a Letter of the said J.J.R's in his Hands; which must have been in order to take it from the Servant, open it, and read the Contents.

XI That the said David H. did, at the Instigation of the Devil, in a most wicked and unnatural Manner, send, or cause to be sent to the Lodgings of him, the said J.J.R. one Dish of Beef-Steaks; thereby meaning to insinuate, that he the said J.J.R. was a Beggar, and came over to England to ask Alms; whereas be it known to all Men by these Presents, that he the said J.J.R. brought with him the Means of Subsistence, and did not come with an empty Purse; as he doubts not but he can live upon his Labours — with the Assistance of his Friends; and, in short, can do better without the said D.H. than with him.

XII That, besides all these Facts put together, the said J.J.R. did not like certain Appearances of Things on the Whole.

.............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Daniel Bensaïd, <혁명들: 위대하고 정지해있고 침묵하는> 요약-번역

<혁명들: 위대하고 정지해있고 침묵하는> 요약-번역 다니엘 벵사이드
Daniel Bensaïd, "Revolutions: Great and Still and Silent," in Mike Haynes & Jim Wolfreys (eds.), History and Revolution: Refuting Revisionism (London: Verso, 2007)

< I >
<노선(Lignes)>誌는 2001년 2월호에서 ‘혁명의 욕망’이라는 주제의 특집을 구성했다(참여 저자: Étienne Balibar, Jean Baudrillard, Daniel Bensaïd, Sylvain Lazarus, Michael Löwy, Edgar Morin, Jean-Luc Nancy, Enzo Traverso, Paul Virilio 등). 혁명의 욕망인가, 필요인가? 이는 생기 넘치는 욕망 같지만, 사실은 무덤의 헌화 같은 씁쓸한 향내를 풍기고 있다. 초창기의 추진력과 열정이 쇠진한 잔여물이 바로 욕망과 갈망이다.

필요로부터 해방된 욕망은 궁극적으로는 소비주의적 판본에 불과하다. 욕망 기제는 무엇보다도 소비 기제인 것이다. 필요를 욕망으로 대체하는 것은 이론적 역사를 갖고 있다. 레옹 왈라스는 노동가치론을 한계효용가치론으로 대체하면서 객관적 가치를 주관적 가치로 대체했고, 샤를 지드는 ‘욕망치(desirability: 얼마나 바랄만한가, 얼마나 바람직한가)’라는 용어를 도입함으로써 ‘효용(utility)’이라는 용어가 풍기는 객관성의 냄새를 제거했다. 푸코는 1970년대 말에 혁명이 아직도 바랄만한 것인지(still desirable) 질문함으로써 의식적으로건 무의식적으로건 이 전통을 이어받았다.

< II >
얀 파토치카는 바로 혁명이라는 관념 자체에서 ‘근대성의 근본적 특징’을 본다. 샤토브리앙의 ‘혁명들’은 한나 아렌트에서 단수형 ‘혁명’이 되었는데, 이것은 시대의 새로운 의미론에 각인되었다. 즉 이제 과거…

제프 일리, <무엇이 민주주의를 만드는가? 20세기 유럽의 혁명적 위기들, 민중정치, 그리고 민주적 성취> 요약-번역

무엇이 민주주의를 만드는가? 20세기 유럽의 혁명적 위기들, 민중정치, 그리고 민주적 성취 (요약-번역)제프 일리
Geoff Eley, “What Produces Democracy? Revolutionary Crises, Popular Politics and Democratic Gains in 20th-Century Europe,” in Mike Haynes & Jim Wolfreys (eds.), History and Revolution: Refuting Revisionism (London: Verso, 2007)


<공산주의 이후에 민주주의 개념화하기>

1989년 일련의 동유럽 혁명과 1991년 소련 해체가 가져온 냉전의 종식은 불가역적이고 기념비적인 전진으로 여겨졌지만, 그 주된 의미를 민중참여와 민주주의의 관점보다 경제적 관점에서 평가하는 경향이 짙었다. 즉 시장이 이행의 주된 척도를 제공한 것이다.

1989년 이후 정치의 공적 언어에서는 허용되는 주장과 신념의 범위가 크게 좁혀졌다. 소련식 계획경제의 붕괴는 케인즈주의로부터의 황급한 후퇴와 탈규제 추세를 강화시켰고, 공공재에 대한 경시를 부추겼다. 자본주의에 대한 대안을 상상하는 것은 물론이고, 사회주의에 대한 일체의 옹호를 배척하는 방향으로의 이행이 이루어졌다. 사회주의 진영의 현실적인 경제적 강령이 고갈된 상황에서, 자유시장에 기초한 자본주의적 경제모형은 확고한 주도권을 행사했고, 각종 조치와 협정을 통해 오늘날 세계화라 부르는 추세가 강화됐다.

현재의 담론에서는 민주화보다 시장이, 그리고 인간 행위자들의 집단적 작용보다는 시장세력의 승리가 변화의 원동력이자 진보에 필요한 역동성을 제공하는 힘이며 사태를 정당화하는 논변의 원천이다. 다른 한편으로 이러한 시장의 힘은 각국 정부가 추구할 수 있는 정책의 범위에, 특히 예전 민주주의 기획의 케인즈주의적이고 복지국가적인 성향에 제약을 부과하는 것으로 이해된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마르크스주의는 힘을 크게 상실했지만, 한편 시장원칙의 거의 …

지식인과 정치적 격변 : 지롱드파, 산악파, 프랑스혁명

정치적 격변의 상황에서 가장 한심한 것은 지롱드파/브리소파에 해당하는 사람들이다 (브리소, 콩도르세, 베르니요, 귀아데, 롤랑, 올랭프 드 구즈, 뷔조, 루베 등). 이들은 자신들이 오래 전부터 자유라는 대의를 위해 싸워왔으므로 민중이 자기들을 치켜세우고 알아보고 인정해주고 존경해줘야 한다고 내심 믿고 기대한다. 이들은 진보언론 대부분을 쥐고 있으며 (1791~1793년 지롱드파는 대부분 언론인 또는 지식인 출신임), 로베스피에르가 민중의 인기를 얻는 것을 보고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는다. 그리고 이들은 자신들의 잘난 머리로 온갖 비전을 내세우지만, 진정 사람 사는 모습을 깊이 알지 못하고 인간의 욕망과 고통에 무지하다. 그래서 이들은 자신들의 예측이 번번이 빗나갈 때마다 민중의 무지와 야만성을 탓하고 로베스피에르를 탓한다.



지롱드파가 자신을 국회에서 제명하려 하자, 로베스피에르가 말했다. "시민들이여, 여러분은 혁명 없는 혁명을 바랐습니까? .... 수도의 민중은 전 지역의 국민들을 대신해 행동한 것이었습니다. 우리는 민중의 행동 일체를 한꺼번에 승인하거나 비난해야 합니다. 이런 큰 (정치적/감정적) 격변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몇 가지 옳지 못한 행동들을 범죄로서 처벌하면 우리는 결국 열정적으로 헌신했다는 이유로 민중을 단죄하는 셈이 됩니다...." (1792년 11월 5일)

한 평생 책만 읽고 직업상 옳은 말만 하도록 훈련받은 사람이 지롱드파/브리소파가 되지 않기란, 낙타가 바늘구멍에 들어가는 것보단 훨씬 쉽지만, 여전히 어려운 일이다. 로베스피에르는 민중이 항상 옳으니까 그들을 옹호해야 한다고 말하지 않았다. 민중은 본질적으로 선하고, 그 선함이 부패한 정치와 엘리트 통치에 대한 분노로 오염되어 있을 때, 그 분노의 폭발을 뻔한 도덕률로 비난하는 것이 얼마나 무의미한 일인지 번번이 지적했을 뿐이다. 정작 학살과 전쟁에 책임이 있는 지롱드파/브리소파(전쟁 개시 책임, 민중의 파리 감옥 학살 발생시 내무부장관직과 파리시장직 모두 장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