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월, 2020의 게시물 표시

미셸 푸코 - 성의 역사 1~4권 완간

[ 푸코 - 성의 역사 1~4권 완간 ]

미셸 푸코의 <성의 역사(L’Histoire de la sexualité)>는 현재까지 총 4권으로 구성되는데, 1권 <지식의 의지(La volonté de savoir)>는 1976년, 2권 <쾌락의 활용(L’usage des plaisirs)>과 3권 <자기에의 배려(Le souci de soi)>는 사망 직전인 1984년, 4권 <육체의 고백(Les aveux de la chair)>은 2018년에 출간됐다. 제1권에서 푸코는 빌헬름 라이히(Wilhelm Reich)를 위시한 일련의 저자들이 제시한 “억압 가설,” 즉 근대 서구사회가 성을 억눌러왔다는 주장을 반박하며 성과 권력의 문제를 새로이 역사화하고자 했다. 제2권부터 그는 처음의 6부작 계획을 폐기하고 새로운 접근법과 구성에 따라 고대 그리스와 로마의 자기조절ㆍ자기관리 기술을 ‘성’이라는 주제를 중심으로 천착했다. 따라서 2권과 3권은 차라리 ‘새로운 성의 역사’의 1권과 2권이라 명명할 수도 있을 것이다.
“사후출판금지”를 명시적으로 지시한 푸코의 뜻에 따라 공개되지 않고 있던 제4권의 수고가 2013년에 프랑스국립도서관에 기증되었으며, 유족의 결정에 따라 2018년에 단행본으로 제4권이 출간됐다. 그러나 각 권의 “진정한” 순서는 (만일 그런 것이 있다면) 명확하지 않다. 푸코는 <육체의 고백>이 제3권이 될 것이며 <자기에의 배려>는 아예 <성의 역사> 시리즈의 일부가 아닐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고, <쾌락의 활용>과 <자기에의 배려>가 합본단권으로 완성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결국 서론이 있는 2권과 서론이 없는 3권으로 분리되어 동시출간된 두 권의 책에는 원래 한 권이었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게다가 푸코가 4권이 된 초기 기독교 연구의 원고를 1979~1980년에 집필한 뒤에야 2권과 3권의 작업에 돌입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