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1월, 2018의 게시물 표시

스탈린 통치기 소련에서의 ‘가난의 위계’, 그리고 생존전략과 시장

스탈린 통치기 소련에서의 ‘가난의 위계’, 그리고 생존전략과 시장


시골의 기근

1930년대 이전까지는 위기가 닥치면 도시민들이 교역과 생존을 위해 시골로 갔다. 그러나 1930년대부터는 시골사람들이 먹을거리를 찾아 도시로 몰려들었다. 식량과 생필품의 배급이 시골보다 인구가 적은 도시에 압도적으로 유리하도록 많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시골은 극심한 기근에 시달렸다. 농촌에서는 집단농장, 소비에트 관료, 교사 등을 가리지 않고 식량과 물자가 부족했다.

産業前衛의 특권이라는 환상

도시라고 해서 넉넉한 것은 아니었다. 도시의 산업전위대라 불린 노동자들을 위한 차별화된 서비스들이 존재했지만, 그것들은 ‘가난의 위계’를 가리는, 때로는 심지어 어떠한 계층화도 존재하지 않는 절대적 빈곤수준을 가리는 덮개에 불과했다. 목표치를 초과달성한 노동자가 받는 부가적 배급이라 해봤자 고작 배추국물이었다. 노동자 가정의 식단은 그 질이 크게 저하됐다. 노동자 가정이 받는 배급은 서로 차이가 있어서 위계를 이루었다 하더라도 다들 너무 가난해서 ‘가난의 위계’에 불과했다. 육류 배급은 전적으로 상징적이었다. 모스크바 노동자 가정은 하루에 육류 10그램을 배급 받았다. 산업노동자들은 학생이나 사무노동자들보다는 더 많이 배급받았지만, 그래봤자 생존에는 불충분했기 때문에 별도로 시장거래에 의존해서 생계를 이어나가야 했다. 사람들은 식량이 아닌 장작, 비누, 옷과 같은 다른 생필품들도 상당부분 시장에서 조달해야 했다. 주거도 매우 부족해서, 침대도 시간제로 나눠 써야 했다. 주거에서 산업노동자들은 우선권을 가졌지만, 주거가 워낙 부족해서 이 우선권도 유명무실했다. 이와 같은 환경은 反체제 감정을 고양시켜서 파업이나 좀도둑질이 일어나기도 했다.

엘리트의 물질적 조건

黨간부 및 엘리트는 일반인에 비해서 더 풍부한 배급을 받았다. 그러나 스탈린을 제외한 모든 사람들은 어쨌거나 배급에 의존해서 삶을 꾸렸다. 국가가 그들에게 주거부터 식량까지 모두 제공했지만, 원칙상 재산이 없었고 은행계좌도 없었으므로 국가의 …